기사 메일전송
“음악은 저를 보석으로 만들어줘요. 무대 위에서만큼은 제가 반짝반짝 빛나거든요.” - 재능있는 장애 음악인을 위한 무대 ‘제29회 꿈씨음악회’ 성황리에 열려
  • 기사등록 2021-10-18 12:02:34
기사수정
자원봉사 애원이 주최하고 한국자원봉사협의회가 후원하는 제29회 꿈씨음악회가 10월 5일(화) 오후 7시 30분부터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사진 : 지적 장애 성악가 홍태중>




    꿈씨음악회는 재능과 열정 있는 장애 및 비장애 청소년들이 주인공인 무대로 지금까지 1만 7천여명의 관객들이 함께했다특히 지난 2015년부터 장애연주자와 비장애 전공자로 구성된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진행하고 있는데이 같은 구성은 국내 장애 음악인 대상 무대 중 유일하다


 

   이번 음악회에는 피아노의 김민수(지적장애), 바리톤의 홍태중(지적장애), 첼로의 이관용(다문화가정)이 꿈씨연주자로 참여하였다협연으로 함께하는 고양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안현성이하 고양필)’는 1999년 설립되었으며역사와 탄탄한 실력을 자랑한다.


<사진: 지적 장애 피아니스트 김민수>

 

   29회 꿈씨음악회의 주제는 목소리’.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한 축인 장애인과 그 들을 둘러싼 목소리를 통해 장애 연주자의 현재를 돌아보고 앞으로 갈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음악회는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해 유튜브 자원봉사애원’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주최를 맡은 문훈숙 애원 이사장은 안부보다 건강을 묻는 게 일상이 된 요즘음악회로 여러분을 만날 수 있음에 감사하다며, “변화는 언제나 관심에서 시작된다작지만 지치지 않는 우리의 관심은 결국 큰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전했다.

 

   공동주최의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최기록 회장은 소중한 일상을 찾기 위한 움직임이 이어지는 가운데 꿈씨음악회를 통해 많은 위로가 전달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다문화 첼리스트 이관용>


 <사진: 앞줄 맨 오른쪽이 문훈숙 자원봉사 애원 이사장>



 라제건 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는 오늘 이 자리가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돌아보고미래를 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함께 성장하는 우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애원과 유엔해비타트한국위원회가 주최하고인터뮤직이 주관고양필하모닉오케스트라 협연일화한국자원봉사협의회가 후원하는 29회 꿈씨음악회는 재능 있는 장애 및 비장애 청소년들이 주인공이 되는 무대를 제공해 지속적인 연주기회를 통해 이들이 향후 전문연주자로 성장한 사회 구성원으로서 자립을 돕기 위해 기획된 문화예술프로그램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8 12:02:3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