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희망브리지, 이동식 선별진료소‧심리지원 힐링 버스 제작‧운영 시작 - 코로나19 신속 검사와 단계적 일상 회복에 도움 ‘톡톡’ - 300억원 규모 코로나19 대응 사업 결실
  • 기사등록 2021-11-24 15:16:20
기사수정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01 도열.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696pixel, 세로 4295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1년 11월 17일 오후 3:42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 R5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23.0 (Windows)

F-스톱 : 9.0

노출 시간 : 1/500초

IOS 감도 : 32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자동

화이트 밸런삼성과 희망브리지가 함께 제작한 이동식 선별진료소와 힐링 버스.


 

삼성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가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접어든 코로나19 방역 상황 속에서 재확산에 대비한 이동식 선별진료 차량과 확진자‧자가격리자‧의료진 등의 심리지원에 쓰일 특수차량을 운영한다. 이로써 삼성과 희망브리지가 지난해부터 함께한 300억원 규모 코로나19 대응 사업이 결실을 맺게 됐다. 삼성과 희망브리지는 22일 경기 파주시 파주재해구호물류센터에서 이동식 선별진료소와 심리지원 차량 ‘힐링 버스’를 공개했다. 최고 수준의 방역 기능과 편의시설 갖춘 이동식 선별진료소로 현장 누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07 선별진료차.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718pixel, 세로 5148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1년 11월 17일 오후 3:44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 R5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23.0 (Windows)

F-스톱 : 22.0

노출 시간 : 1/250초

IOS 감도 : 160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자동

화삼성과 희망브리지가 함께 제작한 이동식 선별진료소.


 

이동식 선별진료소는 8.5톤 모듈형 특수장비차에 최고 수준의 방역 기능과 편의 시설을 집어넣었다. 음압‧양압 시설을 갖추고, 의료진과 피검사자가 접촉하지 않도록 설계했으며, 3개의 검사실에서 문진과 진찰부터 검체 채취까지 이뤄진다. 검체 채취 구역에는 냉난방 장치가 설치됐고, 냉장고와 탁자, (TV를 시청할 수 있는-확인 필요) 모니터를 갖춘 의료진 휴게공간도 마련됐다.

 

일부 지자체에서 집회 현장, 공원, 물류센터, 교도소 등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응해 이동 선별검사소를 운영하기도 했지만, 1톤 트럭을 개조하거나 천막을 활용한 실외 진료소를 차리는 수준에 머물렀다. 삼성과 희망브리지가 제작한 이동식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지점에서 신속하게 대량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수행할 수 있어 기존 선별진료소를 보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희망브리지는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협의해 단계적 일상 회복 단계에서 나타날 수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지역, 집단감염지에서 이동식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방침이다. 향후 코로나19뿐 아니라 메르스(MERS‧중동 호흡기 증후군), 사스(SARS‧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등 여러 감염병에 대응하는 데에 활용할 계획이다.

 

재난 피해자 심리치료 가능한 ‘힐링 버스’도 선보여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02 힐링버스.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376pixel, 세로 524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1년 11월 17일 오후 3:42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 R5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23.0 (Windows)

F-스톱 : 9.0

노출 시간 : 1/500초

IOS 감도 : 32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자동

화이트 삼성과 희망브리지가 함께 제작한 힐링 버스.


 

45인승 버스를 개조한 힐링 버스는 코로나19 감염 공포, 계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스트레스와 우울함 등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는 데에 쓰인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만 20~65세 성인 남녀 1031명을 상대로 조사한 ‘코로나19로 인한 건강상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0.7%인 420명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감염에 대한 불안과 우울함을 느꼈다고 응답할 정도로 ‘코로나 블루’가 심각한 상황이다.

 

힐링 버스는 △심리평가 △안정화 △개인 상담 △집단 상담 등 네 구역으로 구성됐다. 우울증 치료기기, 스트레스 진단기를 갖춰 실효성 있는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희망브리지는 경기‧경북‧세종‧인천‧전남‧충남 등 6개 시‧도 재난심리회복지원단과 협력해 12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의료진 등 ‘코로나 블루’를 겪는 이웃에게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코로나19가 종식된 뒤에는 각종 재난 피해자의 심리치료에 힐링 버스를 사용할 방침이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06 선별진료차 내부.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8192pixel, 세로 5464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1년 11월 17일 오후 3:44

카메라 제조 업체 : Canon

카메라 모델 : Canon EOS R5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23.0 (Windows)

F-스톱 : 18.0

노출 시간 : 1/250초

IOS 감도 : 1600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자동삼성과 희망브리지가 함께 제작한 이동식 선별진료소의 내부.


 

성인희 삼성 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은 “이동식 선별진료소와 힐링 버스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심리 안정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국민 모두가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삼성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희망브리지 송필호 회장은 “오랜 기간 삼성과 머리를 맞대고 고민한 끝에 불볕더위와 강추위에 노출될 수밖에 없고, 취약계층 또는 산간벽지 접근성이 떨어지는 기존 거점형 선별진료소를 보완한 이동식 선별진료소와 일상으로 회복하는 단계에서 꼭 필요한 힐링 버스를 제작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삼성의 전폭적인 후원 덕분에 도움이 필요한 곳에 꼭 필요한 물품을 전할 수 있었다. 이번 결과물도 마찬가지”라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삼성은 지난해 2월 국내 코로나19 확진세가 심상치 않자 희망브리지에 30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희망브리지는 삼성 후원금을 바탕으로 △의료진 △자가격리자 △확진자 △아동‧청소년 △취약계층에 식료품, 개인 위생용품, 생필품, 교육용 기기, 상품권, 의료물품 등 물품 600만여 점을 지원했다.

 

희망브리지는 ‘삼성 코로나19 대응 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결과보고서를 제작해 코로나19 대응을 함께한 정부를 비롯해 17개 시‧도, 유관 사회복지시설, 의료 기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단체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60년 동안 1조5천억 원의 성금과 5천만 점 넘는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극복 성금 1천8억 원을 모금해 3천1백만 점 가까운 물품을 방역 취약계층과 의료진, 치료시설 입소자 등에게 전달했다.

1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1-24 15:16:2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